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문화
  2. 문화일반

한국 지상파콘텐츠플랫폼(KCP) 가입자, 미국서 60만 넘어서

대다수 미국 현지인...가입자 중 70%가 20~30대

글  김석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사진=문화방송
KBS, MBC 등 지상파방송 3사가 지난해 공동으로 설립한 미국 현지 법인 ‘코리아 콘텐츠 플랫폼(KCP)’의 한류 콘텐츠 서비스 ‘코코와(KOCOWA)’가 누적 가입자 60만 명(지난 10월 기준)을 돌파했다.
  
설립 1년 만에 거둔 ‘코코와’의 가파른 성장세는 이제 북미 최대 케이블 TV업체인 ‘컴캐스트’를 통해 본격적으로 날개를 달 전망이다.
   
이달 중 컴캐스트와 한류 콘텐츠 VOD 공급에 나서는 KCP는 현지 서비스 론칭에 앞서 상호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한 사전 준비를 마쳤다. ‘컴캐스트’는 미국에서 가장 큰 인터넷·케이블 TV업체로 32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KCP는 컴캐스트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달 6.99 달러에 한류 콘텐츠 서비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1000시간 분량의 드라마, 예능 한류 콘텐츠가 VOD형태로 제공되며 수준 높은 자막 서비스를 통해 현지 시청자들의 만족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는 3000만 미국 가정에 한류 VOD서비스인 ‘코코와’브랜드를 노출시켜 한류 서비스 공급은 물론 한국 지상파 콘텐츠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특히 KCP 가입자의 약 90%가 한국 교민이 아닌 ‘미국 현지인’이라는 점은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고무적인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아울러 가입자의 약 70%는 20~30대로 나타나 북미 지역 젊은층의 ‘한류 콘텐츠’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입력 : 2018-11-05 17:53]   김석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임신난임 특별기획 - 생명이 미래다
  • 소득주도성장론 연구
  •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