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안보·국제
  2. 안보·국제

제2차 美北정상회담, 11월 6일 美 중간선거 이후 열릴 듯

폼페이오·볼턴 등장과 미북관계 진전 이후 헤일리 유엔대사 ‘왕따’...결국 사임

글  이승주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제2차 미북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중간선거(11월6일) 이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의 외교정책을 알려왔던 니키 헤일리 주유엔 미국 대사가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CNN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월 9일(현지시각) 북한 김정은과 두 번째로 만날 시점을 “중간선거(11월6일) 이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유세에 참석하러 가는 도중 기자들에게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 지금은 (중간선거 때문에) 떠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 개최지로 싱가포르가 아닌 3~4곳의 장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보지로는 유럽 중립국을 비롯해 미국 내 고급휴양지 또는 평양, 판문점 등이 거론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에서 회담이 열릴 가능성에 대해 “나는 미국 땅에서 그리고 그들의 땅(북한)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쌍방향인 만큼 그들의 땅에서도 역시 (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북한을 오가며 회담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對北)제재와 관련해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 매우 중대한 제재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대북제재가 철회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좀더 양보해야 한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취임할 당시 북한은 심각한 문제였으나 지금은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등 미북 관계가 좋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
        
 
본문이미지
니키 헤일리 주유엔 미국대사의 사임 의사를 보도한 CNN.
   
한편 미북관계가 진전을 보이면서, 그동안 대북 강경 입장을 보여왔던 니키 헤일리 주(駐)유엔 미국 대사가 정책수립 및 결정과정에서 소외돼왔고 급기야 사임하는 일이 발생했다.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헤일리 대사는 최근 몇 달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하지 못했고, 자존심이 강한 그녀가 최근 ‘그만두겠다’는 뜻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중앙정보국 국장 출신인 마이크 폼페이오가 국무장관에 취임하고, 비슷한 시기 국제안보담당관과 유엔대사를 지낸 존 볼턴이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임명되면서 헤일리 대사는 왕따를 당해왔다는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2011년부터 6년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를 지내다 작년 1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유엔주재 미국 대사직을 수행하며 미국의 외교정책을 세계에 전파하는 역할을 해왔다.
 
 

[입력 : 2018-10-10 13:03]   이승주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임신난임 특별기획 - 생명이 미래다
  • 소득주도성장론 연구
  •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