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안보·국제
  2. 안보·국제

김정은의 네 번째 편지에는 또 무슨 내용이?...평양 南北정상회담 앞두고 트럼프-김정은 다시 교감 시작, 비핵화는 언제 어떻게 되나

김정은, 9·9절 ICBM 빼고 연설도 안해...트럼프 공개적으로 ‘김정은 편지’ 자랑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통상적으로 보여온 핵미사일 없이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을 열었다"며 북한의 움직임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김정은의 네번째 편지가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되고 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권력자 김정은이 다시 '교감'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통상적으로 보여온 핵미사일 없이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을 열었다"며 "주제는 평화와 경제발전이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앞서 북한은 9일 오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을 비롯해 당정군 고위 인사, 해외 축하 사절이 참석한 가운데 정권수립(9.9절) 70주년을 자축하는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병력 1만2000여명이 동원됐지만 예년과 달리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보이지 않았다. 신형 방사포와 자주포 등 재래식 무기만 등장했다. 특이하게도 김정은이 공개적인 연설조차 하지 않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을 다시 긍정적으로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문가들은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약속을 보여주기 위해 핵미사일을 제외한 것으로 본다"며 폭스 뉴스의 보도를 언급했다. 이어 "이것은 북한으로부터 크고 매우 긍정적인 성명이다. 김(정은) 위원장에게 고맙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둘은 모든 사람들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며 "서로 좋아하는 두 사람의 대화처럼 좋은 것은 없다. 내가 취임하기 전보다 (상황이) 훨씬 좋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 시각)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이 내게 보낸 개인적 서한이 오고 있다"며 "이 서한은 어제 국경에서 건네졌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 내용과 관련해 “긍정적일 것"이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정은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를 염두에 두고 "나와 김정은 사이에 오간 수사(修辭)는 좋은 것들이었다"며 "그(김정은)는 나에게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CNN 등 미국 언론은 김정은의 친서와 관련해 지난 8월말 평양을 가려다 취소됐던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을 다시 요청하는 등 미북대화와 관련된 내용일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방송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트럼프 임기 내 비핵화'를 특사단에 언급했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매우 좋다(Nice, very nice)"고 했다.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는 지금까지 총 네 차례다. 이번에는 과연 무슨 내용이 담겨있을까. 또 이 편지는 향후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에 어떤 역할을 할까.
    
김정은 발(發) 첫 번째 편지는 6·12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 발표 직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6월 1일 당시 미국을 방문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직접 들고 갔다. 다행히 이 편지는 취소될 뻔했던 미북정상회담을 되살리는 역할을 했다.
   
두 번째 편지는 지난 7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에게서 직접 받아 가져왔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친서 전문을 공개했다.
   
김정은의 세 번째 편지는 지난 7월 27일 미군 유해 송환 당시 함께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구체적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네 번째 편지의 구체적 전달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해외 모처에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8일 북한 평양에서 다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수석 협상가’ 역할을 부탁했다. 김정은의 네 번째 편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가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전달될 수도 있다.
   
김정은이 편지에서 확실한 비핵화 의지와 구체적 절차를 담았다면 향후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는 희망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김정은이 경제적 보상만 강조하고 비핵화를 교묘히 피해간다면 또 다시 불안한 정세가 이어질 것이다.
    
일종의 정치적 ‘쇼’를 좋아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식 선대(先代) 외교전술을 조기학습한 김정은 그리고 남북대화를 원하는 문재인 대통령, 세 사람의 ‘협상’이 어떤 결과를 맺을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입력 : 2018-09-11 03:18]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임신난임 특별기획 - 생명이 미래다
  • 소득주도성장론 연구
  •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