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정치

정부, 北에 ‘냉면 모욕’ 우려 전달했다는데...국회에서는 ‘리선권 면죄부 주기’?

이석현 “냉면 발언 인정한 게 아니고 비슷한 말 돈다는 취지 아닌가” 질의에 조명균 “그렇다”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9월 19일 평양정상회담 당시 '리선권 냉면 모욕' 발언이 있었던 옥류관 오찬 장면.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정부가 이른바 ‘리선권 냉면 모욕 발언’과 관련해 최근 북측에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북측에 유감을 표명하거나 사과를 요구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앞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11월 6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 국감에서 “이 논란 속에 발견되는 우려는 이미 북측에 충분히 전달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8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 ‘리선권 냉면 발언’과 관련해 “제가 설명을 드리는 것이 적절하지 않았던 부분이 있다"며 지난 10월 29일 통일부 국감 당시의 발언과 다른 어조로 답변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민이 심려하는 측면으로 전개된 측면이 있다"며 "앞으로 신중하게 답변드리겠다"며 발을 뺐다. 그는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냉면 발언을 인정한 게 아니고 건너 건너 비슷한 말이 돈다는 취지 아닌가’라는 질의에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조 장관은 지난달 29일 “대기업 총수들이 냉면 먹는 자리에서 리 위원장이 불쑥 나타나 정색하고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고 했는데 보고받았느냐"라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비슷한 얘기를 들었다. (리선권 위원장이) 불쑥 온 것은 아니고 그 자리에 있었다"고 답했다.
    
 

[입력 : 2018-11-08 22:02]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임신난임 특별기획 - 생명이 미래다
  • 소득주도성장론 연구
  •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TOP